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공지사항

공지사항

[기사] 엑스로그 '실시간 데이터 복제 기술로 ‘행정망 마비’ 막는다'

2024-02-27 조회수 603



기사원문




엑스로그 “실시간 데이터 복제 기술로 ‘행정망 마비’ 막는다” 



| ‘클라우드 대전환’ 데이터 통합·이동·복제 솔루션으로 대응
| ‘엑스로그 포 MOM’ 출시…효과적으로 여러 작업 관리

 

장석주 엑스로그 대표는 “엑스로그는 변경 데이터 캡처(CDC) 기술을 가장 최적화해 제공하는 독보적인 기업이다. 이 기술을 이용하면 행정망 마비와 같은 예기치 못한 사고에도 비즈니스 연속성을 보장해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장석주 엑스로그 대표는 “엑스로그는 변경 데이터 캡처(CDC) 기술을 가장 최적화해 제공하는 독보적인 기업이다. 

이 기술을 이용하면 행정망 마비와 같은 예기치 못한 사고에도 비즈니스 연속성을 보장해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데이터넷] 클라우드 시장이 확장되면서 엑스로그가 성장의 날개를 달게 됐다. 클라우드를 지원하는 실시간 복제 기술은 엑스로그를 따라올 경쟁사가 없기 때문이다. 엑스로그는 데이터 정합성이 보장되는 복제 기술로 행정망 마비 사고도 막을 수 있다고 자신한다. 장석주 대표를 만나 엑스로그 경쟁력의 원천에 대해 들어봤다.

실시간 데이터 복제 기술 기업 엑스로그가 지난해 매출 1.5배 성장이라는 기록을 세웠다. 기업의 클라우드 전환 속도가 빨라지면서 클라우드 데이터 이관 사업이 크게 늘었기 때문이다. 엑스로그는 이 분야에서 경쟁자가 없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올해 성장률은 더 높아질 것이라고 자신한다.

장석주 대표는 “엑스로그는 변경 데이터 캡처(CDC) 기술을 가장 최적화해 제공하는 독보적인 기업이다. 이 기술을 이용하면 행정망 마비와 같은 예기치 못한 사고에도 비즈니스 연속성을 보장해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빠르고 편리한 데이터 복제 기술 지원

엑스로그의 CDC 기술은 운영서버에 부하를 주지 않으면서 데이터베이스의 변경된 트랜잭션만 실시간으로 복제한다. 복제 데이터가 최소화 되기 때문에 복제 서버 용량을 적게 쓰며, 네트워크 회선 사용량도 크게 줄일 수 있다. 운영서버와 백업 서버를 중앙에서 통합관리·모니터링 해 예기치 않은 서비스 중단에도 신속하게 복구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데이터 수명주기에 따라 자동으로 데이터를 이관하는 ‘엑스로그 포 ILM’과 소프트웨어 에이전트를 이용해 별도 스토리지 없이 초기 데이터를 이관하는 ‘엑스로그 포 IDL’을 함께 사용하면 실시간 데이터 복제와 이관, 관리를 쉽게 할 수 있다. 실시간 데이터 복제 상황을 모니터링하는 ‘엑스로그 포 MOM’을 이용하면 여러 본부에서 작업중인 이종 데이터 동기화 상태를 단일화면에서 효과적으로 관리할 수 있어 사각지대 없는 데이터 복제와 이관이 가능하다. 




클라우드 데이터 이관 기술 ‘탁월’

엑스로그는 다양한 환경의 무중단 DB 마이그레이션, 실시간 빅데이터 통합과 부하분산 시스템 구축 등 다양한 사업을 전개해왔으며, 클라우드 데이터 이관에 있어서는 탁월한 성과를 보이고 있다. 이러한 강점을 인정받아 공공, 제조, 통신, 군 등 다양한 고객의 비즈니스 연속성을 지원하고 있다. 

장석주 대표는 “엑스로그는 국내외 DBMS, 빅데이터, 오픈 DBMS 등 다양한 DB를 지원하는 뛰어난 기술력을 갖고 있기 때문에 많은 고객으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다. 급변하는 환경에 맞춰 제품을 고도화하는 한편, ETL, 빅데이터 분석 등 신제품 개발에도 나서 고객의 IT 인프라 최적화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데이터넷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지하 기자 (eren@datanet.co.kr)

출처 : 데이터넷